고씨중앙종문회 02)755-0919
고씨종문회총본부 064)751-0711, 758-5355
만든이 중시조32세손 고재민 jemina23@naver.com

가문을빛낸인물

Created with Sketch.

고제량(髙濟亮) 의병

작성자
제주고씨
작성일
2021-02-03 14:18
조회
13621


1849(헌종 15)∼1907. 의병 자는 성필(聖弼), 호는 인봉(麟峰). 전라남도 담양출신.

통정대부 용양위 부호군 휘진(輝鎭)의 아들이며, 어머니는 장수황씨(長水黃氏)이다.

병술에 조예가 깊었다. 을미사변이 일어나자 족손(族孫) 광순(光洵)이 기우만(奇宇萬)과 의병을 일으켜 나주로 향할 때 마침 병이 중하여 종군은 후일로 미루었다.

1905년 을사조약이 강제체결된 뒤 최익현(崔益鉉)이 일으킨 의병소식을 듣고 광순과 순창에 이르니 최익현의 의진은 패전하여 20여 의사들과 더불어 서울로 압송된 뒤였다.

다시 기우만 백낙구(白樂九)와 거병할 것을 모의하였으나, 적에게 탐지되어 실패로 돌아갔다. 이에 먼저 집안 인물들을 모아 의병을 일으킬 것을 계획, 저산(猪山)의 제각(祭閣)에서 12월 거병하여 광순의 부장(副將)으로 활약하였다.

12월말 남원의 양한규(梁漢圭)와 남원 함락을 계획, 남원성을 진격하여 관군과 접전하였다.

그러나 양한규의 전사 및 남원의진의 붕괴로 퇴진하였다.

1907년 5월 능주를, 8월 동복을 공격하였다. 고씨문중 의진의 활약이 알려지자, 일본군이 고씨 종가를 습격하여 사당을 제외한 일가의 집과 인명에 크게 해를 입혔다.

지리산 문수암(文殊庵)을 거점으로 활약하던 김동신(金東臣)의진과 연합작전을 구상, 8월 구례 연곡사(燕谷寺)주변에 머무르면서 병력과 군량을 보충한 뒤 화개동 문수암 일대를 거점으로 적과 교전하여 큰 전과를 올렸다.

이에 일본군이 지리산일대의 의병을 복멸할 계획으로 야습을 감행, 9월 17일 10여명의 부하장졸 및 대장과 함께 전사하였다.

1963년 건국훈장 국민장 (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