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씨중앙종문회 02)755-0919
고씨종문회총본부 064)751-0711, 758-5355
만든이 중시조32세손 고재민 jemina23@naver.com

가문을빛낸인물

Created with Sketch.

고성겸(髙聖謙) 조선 후기의 학자

작성자
제주고씨
작성일
2021-02-15 06:21
조회
69
1810(순조 10)∼1886(고종 23). 조선 후기의 학자. 자는 치희(穉希), 호는 녹리.

아버지는 몽찬(夢贊)이며, 어머니는 청주정씨(淸州鄭氏)로 내성(來成)의 딸이다.

1844년(헌종 10)사마시에 합격하였으나 영달에는 뜻을 두지 않고, 정필규(鄭必奎)의 수제자였던

아버지로부터 가학(家學)을 이어받아 사서오경은 물론, 음양 성력(星曆) 하락(河洛) 율려(律呂) 등에까지 통달하였다.

1850년(철종 1) 청량정사강회(淸凉精舍講會)에 나가 재사의 이름을 얻었다.

1855년 이휘병(李彙炳)과 함께 상경하여 장헌세자(莊憲世子)의 추존을 청하는 소를 올렸는데, 이를 못마땅하게 여기는 조신(朝臣)들이 국문(鞫問)할 것을 주장하자 수천의 소유(疏儒)들이 사태가 위급함에 당황하여 어찌할 바를 몰랐으나, 혼자 굳건한 기상을 보여 세인의 기림을 받기도 하였다.

만년에는 나라의 정세가 날로 기울어져가자, 향리인 상주에 은거한채 선대의 유집 등을 간행하면서 지냈다. 경사(經史)에 두루 해박하였지만, 특히 악부체 시가에 능하여〈한성악부 漢城樂府〉28장을 비롯하여 그가 남긴 수많은 악부사(樂府詞)는 모두 우리나라 문학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작품들이다.

저서로 《녹리선생문집》 14권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