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씨중앙종문회 02)755-0919
고씨종문회총본부 064)751-0711, 758-5355
만든이 중시조32세손 고재민 jemina23@naver.com

가문을빛낸인물

Created with Sketch.

고태필(髙台弼) 조선 초기의 문신, 한성부좌윤 역임.

작성자
제주고씨
작성일
2021-02-15 06:16
조회
150
조선 초기의 문신. 봉지(鳳智)의 손자이고, 예문관제학 득종(得宗)의 아들이다.

1451년(문종 1)현감으로 증광문과에 정과로 급제하고, 곧 포천현감으로 나갔다가 사직하고자 하였으나 허락받지 못하였다. 같은해 우헌납이 되고, 1455년(세조 1) 좌익원종공신(佐翼原從功臣)2등에 책록되었다.

1465년 청주목사가 되어 정사에 부지런하여 아전들은 두려워하고 백성들은 편안히 여겼다.

이듬해 삼포효유부사(三浦曉諭副使)가 되어 뇌거사목에 의거하여 왜인들을 회유하였다.

1467년 대사성으로서 주문사가 되었고, 특명으로 가선대부에 승진하였으며 곧 행부호군으로서 명나라에 다녀왔다.

1468년 이조참판이 되어 야인들의 정벌에 공을 세워 왕으로부터 은 100냥을 하사받았으며, 다시 북경(北京)에 가서 전에 포로로 잡았던 사람들을 돌려보내고 돌아왔다.

1470년(성종 1)전라도관찰사가 되었으며, 1472년 《예종실록》의 수찬에 참여한 공으로 말 1필을 하사받았다.

같은해 동지중추부사 겸 황해도관찰사가 되어 나갔으나 어머니가 늙었음을 이유로 곧 사직하였다.

1479년 첨지중추부사에 이어 한성부좌윤이 되었다.

이듬해 첨지중추부사로서, 제주도에서 진주앵무배(眞珠鸚鵡盃)를 바치자, 이것은 백성들에게 폐를 끼치는 것이라 하여 이를 금해줄 것을 왕에게 건의하여 허락받았다. 벼슬은 유수에까지 이르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