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씨중앙종문회 02)755-0919
고씨종문회총본부 064)751-0711, 758-5355
만든이 중시조32세손 고재민 jemina23@naver.com

가문을빛낸인물

Created with Sketch.

고시언(髙時彦) 조선 후기의 역관,시인

작성자
제주고씨
작성일
2021-02-15 06:25
조회
146
1671(현종 12)∼1734(영조 10). 조선 후기의 시인.자는 국미(國美), 호는 성재(省齋).

1687년(숙종 13) 역과(譯科)에 급제하여 역관이 되었다. 여러 차례 청나라에 다녀와서 외교관으로서의 실력을 발휘하여, 그 공으로 2품의 관계에 올랐다.

1734년 다시 청나라에 가다가 도중에 병사하였다. 경전과 백가(百家)에 능하여 사역원의 후배들이 스승으로 모시고 학문을 물었다.

특히, 한시에 뛰어나 당대의 평민시인인 임원준(林元俊) 홍세태(洪世泰) 정내교(鄭來僑) 등과 함께 당풍(唐風)을 본받은 4대 시인으로 일컬어졌다. 일반적으로 사리(辭理)가 정연한 시를 짓는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대제학 남유용(南有容)도 그의 문장을 칭찬하였다.

만년에는 세조 때부터 영조 때까지의 서민시(庶民詩)를 수집하여 《소대풍요 昭代風謠》를 편찬하여 조선시대의 중요한 시문학 자료가 되게 하였다.

저서로는 《성재집》이 있다.

▒ 상세설명
소대풍요(昭代風謠) : 조선 후기의 시인 성재(省齋) 고시언(髙時彦)이 엮은 서민(庶民) 한시집(漢詩集). 활자본. 9권 2책. 편자가 만년에 세조∼영조 사이의 서인(庶人)·중인(中人) 등 이른바 위항인(委巷人)을 비롯하여 상인 출신의 시인 162명의 시 685편을 모아 엮은 것이다. 이 책의 편찬을 계기로 그후 60년마다 위항 시인의 공동시집을 엮는 관례가 생겨 서민문학 발전에 크게 이바지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