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씨중앙종문회 02)755-0919
고씨종문회총본부 064)751-0711, 758-5355
만든이 중시조32세손 고재민 jemina23@naver.com

가문을빛낸인물

Created with Sketch.

고인덕(髙仁德) 독립운동가

작성자
제주고씨
작성일
2021-02-15 08:12
조회
257

1887~1926. 12. 21. 경남 밀양(密陽)출신.

대구 계성중학(啓星中學)을 졸업한 그는 1981년 11월 독립운동에 투산하기 위해 만주로 건너갔다. 길림(吉林)과 상해(上海)를 왕래하면서 조국 해방운동을 전개하던 중 1919년 국내에서 3・1독립운동이 일어나자 상해에서 의열단장(義烈團長) 김원봉(金元鳳)・이종암(李鐘岩) 등과 밀의하여 상해에서 구입한 폭탄을 휴대하고 고향인 밀양으로 돌아와 최경학(崔敬鶴, 일명 수봉(秀鳳))에게 폭약과 폭탄제조기를 주었다.

최경학은 폭탄 두 개를 만들어 1920년 12월 27일에 밀양경찰서에 폭탄을 투척, 파괴공작을 감행하였다. 이 사실이 발각됨에 그는 연루자로 피체(被逮)되어 징역 3년형을 언도받고 대구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르던 중 1년 6개월 만에 가출옥으로 석방되었다.

출옥후 다시 국외의 동지와 긴밀한 연락을 취하여 폭탄과 무기를 구입하려고 가산 전부를 처분, 3천원을 만들어 그 돈으로 특파원을 상해에 파견하였다. 그리하여 1925년 11월 권총과 폭탄 등 무기를 준비하고 이종암(李鐘岩)・배중세(裵重世)・한봉인(韓鳳仁) 등과 거사하려 할 때 원통하게도 사전에 일경에게 탐지되어 이종암이 피체됨에 따라 그도 피체되어 12월 18일 대구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았다.

그는 대구형무소 병감 안에서 1926년 12월 21일 심장병으로 옥중 순국하였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63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 상세설명
*피체(被逮) : 남에게 붙잡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