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씨중앙종문회 02)755-0919
고씨종문회총본부 064)751-0711, 758-5355
만든이 중시조32세손 고재민 jemina23@naver.com

가문을빛낸인물

Created with Sketch.

고대선(髙大先) 독립운동가

작성자
제주고씨
작성일
2021-02-15 08:18
조회
161

1896~1919. 4. 9 .  강원도 양양(襄陽) 출신. 이명 : 대선(大善)

양양군 내에서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현북면(縣北面)의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했던 그는 어성전리(漁城田里) 출신이었다.

1919년 4월 9일 현북면민들은 독자적으로 만세운동을 벌였는데, 본래의 계획은 박원병(朴元秉)이 독립선언서를 많이 제작하기로 하고 마을마다 태극기를 만들어 양양 장날인 4월 9일 양양읍에 가서 만세운동을 일으킬 계획을 세웠다. 그러나 박원병이 가지고 있던 독립선언서가 일제 관헌에게 발각되어 읍으로 가는 것이 저지됨에 따라 관할 주재소를 습격하기로 변경하였다.

그는 하광정리(下光丁里) 면사무소 주변 광장에 모인 1천여 명의 군중과 함께 소리 높여 독립만세를 부르고 기사문리(其士門里)에 있는 경찰주재소로 향하였다. 주재소에서는 미리 정보를 입수하여 전날 지원부대가 도착해 있었고 일제군경은 주재소 옆 개울 언덕에서 군중을 향하여 총을 겨누고 엎드려 있었다. 1천여 군중은 주재소를 향하면서 독립만세를 일제히 불렀고 일제군경이 마구 쏘아댄 총탄에 맞아 그를 비롯한 전원거(全元擧)・임병익(林秉翼)・홍필삼(洪必三) 등 9명이 현장에서 순국하였다. 이날의 운동을 '기사문 운동'이라 부른다.

정부에서는 고인의 공훈을 기리어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