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고씨 홈페이지 방문을환영합니다.









로그인

  고만첨(髙萬瞻) 조선 후기 문신  
조회 : 2,192, 추천 : 314

1672년(현종 13)∼1730년(영조 6). 조선 후기 문신. 자는 사앙(士昻)이고, 초명은 만추(萬秋)이다. 제주도 서귀포(西歸浦) 남원읍(南原邑) 의귀리(衣貴里) 출신이다. 후에 제주도 정의현(旌義縣)으로 옮겨 지냈다.

증조부는 고홍진(髙弘進), 할아버지는 고상질(髙尙質), 아버지는 고원(髙瑗)이다. 처부는 이인제(李仁濟)이다.제주에 유배 온 만구와(晩求窩) 김진구(金鎭龜)의 문하에서 공부하였다.

1706년(숙종 32) 제주어사(濟州御使) 이해조(李海朝)가 주관한 문과 초시 시험에서 정창선(鄭敞選)·오정빈(吳廷賓)과 함께 급제하였으며, 1708년(숙종 34) 무자(戊子) 식년시(式年試) 병과(丙科) 26위로 급제했다.

이후 제주에 유배 온 북헌(北軒) 김춘택(金春澤) 등을 찾아다니며 공부하였고, 1716년(숙종 42) 제주별견어사(濟州別遣御史) 황구하(黃龜河)가 주관한 문과 회시 시험에 급제하여 직부전시(直赴殿試)되는 특권을 받았다.

관직은 경직(京職)으로 성균관가주서(成均館假注書), 전적(典籍), 직강(直講), 사예(司藝), 사헌부감찰(司憲府監察) 겸 춘추관(兼春秋館), 형조좌랑(刑曺佐郞), 예조정랑(禮曹正郞)을 역임하였으며, 외직(外職)으로는 경상북도 풍기(豊基)의 창락찰방(昌樂察訪), 해남현감(海南縣監), 강원도 평해군수(平海郡守)를 역임하였다.

그는 촉문(囑文)이라 불릴 정도로 글을 잘 지었으며, 숙종 또한 그의 글솜씨를 칭찬하였다.

만년에 경상북도 순흥(順興)에서 살다, 1730년(영조 6) 서울에서 갑자기 사망하였으며, 제주도로 반장(返葬)하였다. 그의 비문은 만구와 김진구의 아들 김복택(金福澤)이 썼으며, 묘는 제주도 서귀포(西歸浦) 서흥리에 있다.

▒ 상세설명
반장(返葬) : 타향에서 사람이 죽었을 경우에 그 시체를 고향의 선산으로 가져다가 장례를 치르는 것


              

 
 
294    고서흥(髙瑞興) 조선 후기 자선가       3895
293    고석규(髙錫珪) 문학평론가       3790
292    고승운(髙承雲) 항일운동가       3465
291    고영후(髙盈厚) 조선 중기 무신       3421
290    고용즙(髙用楫) 호는 죽봉(竹峯)       3509
289    고두만(髙斗萬) 항일운동가       3592
288    고두황(髙斗愰) 조선 후기 문신       3528
287    고만갑(髙萬甲) 조선 후기 문신       3671
   고만첨(髙萬瞻) 조선 후기 문신       2192
285    고익명(髙翼明) 호는 읍호당(挹湖堂)       2044
284    고응화(髙應華) 주서(注書)를 지냄       1850
283    고응건(髙應健) 조선시대 효자       2117
282    고덕함(髙德諴) 조선시대 무관       1980
281    고순진(髙舜鎭) 일제강점기 유학자       2033
280    고청(髙淸) 고을나왕의 15세 후손       2312
279    고성주(髙性柱) 일제강점기 교사       2275
278    고광덕(髙光德) 독립운동가       2152
277    고유섭(髙裕燮) 미술사학자       2120
276    고인도(髙仁道) 일제강점기 기업가       2043
275    고장환(髙長煥) 소년운동가       2336

     
12345678910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