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고씨 홈페이지 방문을환영합니다.









로그인

  고응화(髙應華) 주서(注書)를 지냄  
조회 : 1,592, 추천 : 305

(1733∼1778년)
자는 내담(乃膽)이고 호는 직제(直齊)이다.

통덕랑 윤명(允明)의 아들로 정조 원년 정유(1777년)에 별시양과(別試兩科) 17인에 등제하여 벼슬은 주서(注書)를 지냈으며 환향하여 46세를 1기로 경륜과 포부를 펴지 못하고 세상을 마치니 아는 자 어느 누가 애석치 않으랴. 후손은 홍천에 화수향(花樹鄕)을 이루고 있다.


              

 
 
294    고서흥(髙瑞興) 조선 후기 자선가       3421
293    고석규(髙錫珪) 문학평론가       3345
292    고승운(髙承雲) 항일운동가       3030
291    고영후(髙盈厚) 조선 중기 무신       2989
290    고용즙(髙用楫) 호는 죽봉(竹峯)       3112
289    고두만(髙斗萬) 항일운동가       3182
288    고두황(髙斗愰) 조선 후기 문신       3106
287    고만갑(髙萬甲) 조선 후기 문신       3242
286    고만첨(髙萬瞻) 조선 후기 문신       1971
285    고익명(髙翼明) 호는 읍호당(挹湖堂)       1744
   고응화(髙應華) 주서(注書)를 지냄       1592
283    고응건(髙應健) 조선시대 효자       1779
282    고덕함(髙德諴) 조선시대 무관       1709
281    고순진(髙舜鎭) 일제강점기 유학자       1741
280    고청(髙淸) 고을나왕의 15세 후손       2084
279    고성주(髙性柱) 일제강점기 교사       1957
278    고광덕(髙光德) 독립운동가       1842
277    고유섭(髙裕燮) 미술사학자       1792
276    고인도(髙仁道) 일제강점기 기업가       1759
275    고장환(髙長煥) 소년운동가       2072

     
12345678910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