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고씨 홈페이지 방문을환영합니다.







로그인

  고전적(髙典籍) 부친(父親) 묘(墓)  
조회 : 3,392, 추천 : 543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서 고전적이란 인물과 관련하여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

「고전적 부친 묘」에 등장하는 고전적(髙典籍)은 조선 중기 현종 때 사람으로 풍수가로 유명한 인물이다. 제주시명도암의 고씨들이 조상신으로 모시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서사무가 「고전적 본풀이」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고전적 부친 묘」는 고전적(髙典籍)이 부친의 묘자리를 잘 써서 서자라는 신분에도 전적 벼슬을 했다는 이야기로, 풍수에 대해 강한 믿음을 가졌던 당대 서민들의 의식이 잘 드러나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애월읍 고성리에 사는 김병수(남, 82세)가 구연한 것으로, 1985년에 출판된 『제주도 전설지』에 실려 있다.

▒ 내용
고전적은 서자 출신이었으나, 풍수를 익혀 보통 사람은 그 실력을 가히 짐작조차 못할 정도였다. 어느 날 부친이 돌아가셨는데, 아들들이 가매장인 토롱만 하여 두고 1년이 지나도록 묏자리를 마련할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속내를 들여다보면, 고전적은 적자이자 맏형인 형님이 알아서 하겠거니 한 것이고, 형은 동생이 뛰어난 풍수가이니 마땅히 구산(求山)하리라고 여겨 서로 방심했던 것이다.

이에 기다리다 지친 형수가 고전적(髙典籍)을 찾아와, 지리에 밝은 사람이 나서서 구산하는 것이 옳지 않겠느냐고 하자, 고전적은 형님이 살아 있는데 형님이 먼저 걱정을 해야 하는 것이 도리라고 대답했다. 이에 형수가 돌아가서 남편에게, 큰아들이 먼저 장사 지내는 일을 걱정하는 것이 도리라고 하면서, 동생에게 묏자리를 보도록 청하라고 하였다.

그리하여 형님이 묏자리를 봐주도록 청하여 고전적(髙典籍)이 좋은 묏자리를 골라 드디어 장사를 지내게 되었다. 상두꾼들이 하관할 땅을 파는데 밑에서부터 물이 조금씩 흘러나오기 시작하였다.

사람들이 웅성대기 시작하자 고전적(髙典籍)은 자기가 시키는 대로만 하라면서, 입었던 상복을 벗어 한쪽 주머니를 떼고는 구멍에 슬며시 덮고 하관하도록 했다. 묏자리 형세가 옥녀하문형(玉女下門形)이기에 땅 속에서 물이 터진 것이 오히려 좋은 징조였던 것이다. 이렇게 장사를 지낸 지 얼마 되지 않아 고전적은 서자 출신이었지만 전적 벼슬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 모티프 분석
「고전적 부친 묘」는 묘자리를 잘 써서 발복하게 되었다는 이야기로, 옛 민담에서 적지 않게 등장하는 모티프의 하나이다. 물이 나오는 혈자리가 실은 옥녀하문형의 좋은 묘자리라는 반전이 서자인 주인공이 벼슬살이를 하게 되었다는 반전과 함께 드러나 이야기의 묘미를 살린다.

▒ 참고문헌
*『제주도 전설지』(제주도, 1985)
* 김헌선 외, 『제주도 조상신본풀이 연구』(제주대학교 탐라문화연구소, 2006)


        

 
 
   고전적(髙典籍) 부친(父親) 묘(墓)       3392
101    고조기(髙兆基) 선생의 묘역(墓域)       4366
100    문경공(文敬公) 고조기(髙兆基)선생의 시(詩)       3661
99    충렬공(忠烈公) 동상 좌대에 새긴 글       3196
98    성주고씨가전(星主髙氏家傳)       4644
97    고덕수(髙德秀)선생의 묘(墓)       3474
96    고용진 효자문(髙庸鎭 孝子門)       4726
95    고분옥할머니순두부(초당순두부)       3909
94    고서흥(髙瑞興)선생 공덕비(功德碑)       3487
93    고경준(髙景晙)선생 거사비(去思碑)       3901
92    고종후(髙從厚)선생의 묘(墓)       4196
91    한집안 한 핏줄기, 고씨(髙氏)       6258
90    묘(墓)냐? 단(壇)이냐?       3837
89    고재형(髙在亨)선생 생가(生家)       3853
88    고재형(髙在亨)선생의 심도기행(沁都紀行)       5454
87    고시래의 유래 이야기       2986
86    탐라성주(耽羅星主) 고봉례(髙鳳禮)       7512
85    왕건(王建)과 고건(髙建)       4169
84    이경구 역사 기행 - 벽랑국과 탐라국       4352
83    장흥고씨(長興髙氏) 명맥을 찾아서       4873

     
이전111213141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