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고씨 홈페이지 방문을환영합니다.







로그인

  묘(墓)냐? 단(壇)이냐?  
조회 : 3,812, 추천 : 590

묘 모르는 사람 없다. 다만 ‘단’은 묘와 다르다. 유명한 단은 전주시 덕진동의 ‘조경단(肇慶壇)’이다.

이 지역에 전주이씨 시조 이한(李翰) 묘가 있는데 봉분(封墳)을 못찾아 ‘단(壇)’을 세웠고, 4월 10일이면 전국에서 수천인이 모여 제사한다. 묘를 못찾았다 해서 부끄러울 게 없고 남들도 욕하지 않는다. 천여 년 전의 일이라 잊을 수 있다.

단을 만들어 제사하는 씨족은 많다. 숭조사상이 특별한 우리나라에서는 ‘묘’를 잊었을 때 단을 세웠으니 독특한 문화권이다. 옛 고산현(高山縣)에서 오래된 씨족은 제주고씨, 기계유씨, 교동인씨인데 그중 고인충(髙仁忠/부인 평양조씨)무덤이 가장 오래 되었고, 고산면 서봉리 소농골 노송 곁에 있다.

둥글게 돌을 둘렀으며 재실은 효경재(孝敬齋)이다. 19세손 수천(洙千)씨가 종중을 지켜 가는데 이 집에는 ‘분무 원종공신 녹권(奮武原從功臣錄券)’이 있다.

2007년 봄, 12월 대통령 선거 전 7년 봄 이야기이다. 고 건(髙 建)씨가 당선되면 전국이 떠들썩할 무덤이 될 것이란 소문이 있었다. 그는 바로 이곳에 묻힌 고인충(髙仁忠)의 후손이기 때문이었다.  

여기서 멀지 않은 곳에 오래된 우람한 문인석(文人石)이 있고 크기와 조각이 완주 북동부에서 최고품인데 비문을 보고 깜짝 놀랐다. 아래 글자 ‘…지단(之壇)’에서 ‘壇’을 지우고 ‘묘(墓)’로 고쳐 새겼다.

시신을 확인하고 그랬다면 문제 아니지만 그게 아니라면 실수이다. 그의 아버지 박열(朴說)은 중종 때 우찬성을 한 문신으로 조선왕조실록에 300여회 나온다. “이런 분의 아들이 낙향하여 살았는데 묘를 모르다니…!” 애석함과 부끄러움을 덜어보자는 몇몇 종인의 뚝심에 따라 고쳤을 가능성이 크다.

존경의 대상은 ‘묘’가 아니라 사람이기에 더욱 안타깝다. 왕가에서도 단을 부끄러워하지 않는다.

<이승철=完州文化院/연구회장>



        

 
 
102    고전적(髙典籍) 부친(父親) 묘(墓)       3379
101    고조기(髙兆基) 선생의 묘역(墓域)       4351
100    문경공(文敬公) 고조기(髙兆基)선생의 시(詩)       3637
99    충렬공(忠烈公) 동상 좌대에 새긴 글       3182
98    성주고씨가전(星主髙氏家傳)       4607
97    고덕수(髙德秀)선생의 묘(墓)       3462
96    고용진 효자문(髙庸鎭 孝子門)       4706
95    고분옥할머니순두부(초당순두부)       3884
94    고서흥(髙瑞興)선생 공덕비(功德碑)       3469
93    고경준(髙景晙)선생 거사비(去思碑)       3877
92    고종후(髙從厚)선생의 묘(墓)       4173
91    한집안 한 핏줄기, 고씨(髙氏)       6160
   묘(墓)냐? 단(壇)이냐?       3812
89    고재형(髙在亨)선생 생가(生家)       3842
88    고재형(髙在亨)선생의 심도기행(沁都紀行)       5415
87    고시래의 유래 이야기       2975
86    탐라성주(耽羅星主) 고봉례(髙鳳禮)       7467
85    왕건(王建)과 고건(髙建)       4155
84    이경구 역사 기행 - 벽랑국과 탐라국       4327
83    장흥고씨(長興髙氏) 명맥을 찾아서       4830

     
이전111213141516